최종편집 : 2020-04-02 09:02 (목)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을 가득 채운 동백 꽃 '향연'
상태바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을 가득 채운 동백 꽃 '향연'
  • 송대홍 기자
  • 승인 2020.03.19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동백나무속 748분류군 1940개체 도입

 

천리포수목원 번식온실에 핀 동백 꽃.
천리포수목원 번식온실에 핀 동백 꽃.

충남 태안 공익재단법인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 번식온실에 300여 종류가 넘는 다양한 동백이 활짝 피었다.

천리포수목원은 1970년부터 동백나무속 식물을 수집하기 시작해 2020년 1월 기준 동백나무속 식물 1114분류군을 수집·관리하고 있다.

지난 2019년 한 해 동안만 인덱스 세미넘(다국적 종자교환 프로그램)과 국내·외 수목원, 관련기관 교류를 통해 동백나무속 식물 168분류군 288개체, 종자 9분류군을 도입했다.

또한 동백나무 특성화를 위해지난  2017년부터 2018년까지 밀러가든 내 동백나무 주제원 1개소(3423㎡)와 교육연구수목원 지역인 종합원 내 동백나무보전원(7022㎡)을 조성했다.

천리포수목원은 국립수목원으로부터 ‘산림생명자원 관리기관’으로 지정받아 국내·외 산림생명자원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동백나무속(Camellia) 식물 수집 및 연구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해당 사업의 일환으로 소연평도, 옹도, 제주도 등 국내 동백나무 자생지 조사, 채집을 통해 동백나무 변이품종을 발굴, 수집, 증식하고 있으며, 또한 동백나무속 식물을 다량번식하기 위해 토양별, 시기별, 호르몬별 번식법을 개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제동백나무협회, Camellia Forest Nursery 및 영국왕립원예협회에 링크된 비영리 단체인 ‘목련속·동백나무속 전문가 그룹’과 교류하며 동백나무속 관련 자료와 유전자원도 확보하고 있다.

김형석 대리는 “도입한 동백나무 중 일부는 일반인 공개지역에 식재해 연중 관람할 수 있으며 3~4월이 절정이다”며 “현재까지 도입한 동백나무속 식물 관리 DB(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동백나무 연구 기반을 다지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