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한국토지신탁 '코아루 더테라스' 승인… 입주예정자 40여명 시장실 복도 점거 '농성'

조재광 기자l승인2019.06.14 11: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주시가 사기 분양과 부실시공 논란을 빚은 한국토지신탁의 서충주신도시 코아루 더테라스 아파트 입주를 승인하자 이 아파트 입중예정자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가 시장실 복도를 점거하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
시는 13일 한국토지신탁이 제출한 더테라스 아파트 임시사용승인 신청을 승인하면서 이 아파트 계약자들의 입주가 가능해졌다.
서충주신도시에 5층짜리 공동주택 170세대를 지은 한국토지신탁은 지난달 24일 시에 임시사용승인을 신청했으나 12일 오후 늦게 임시사용승인을 수리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코아루 더 테라스를 법적조경면적에 포함시킨 것은 사기분양”이라며 코아루의 준공 승인을 불허해 달라고 충주시의 촉구한 바 있다.
또한 이들은 충주시청 앞에서 “테라스를 전용면적처럼 속여 크기에 따라 분양가를 따로 책정해 판매한 것은 명백한 사기”라면서 사용승인 불허 처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여왔다.
비대위는 이날 시의 임시사용승인 사실이 알려지자 시 담당부서로 몰려가 항의하고 시장실 앞 복도를 점거하고 조길형 시장 면담을 요구하는 등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비대위에 따르면 더테라스 측은 분양 당시 전용면적 85㎡ 170세대의 분양가를 2억5300만원에서 3억2900만원으로 책정해 계약했다.
또 충주기업도시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이 공동주택단지는 30%의 녹지를 확보해야 하는데, 한국토지신탁은 각 세대의 테라스에 잔디를 심고 이를 녹지면적에 산입했다. 하지만 이 회사는 이 사실을 계약자들에게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
한편, 일부 계약자는 이를 근거로 분양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민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재광 기자  cjk9230@nate.com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김동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철
Copyright © 2019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