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손목골절 환자가 받아야할 수술은?

골밀도 낮아 수술법 따라 예후 큰 격차 정광영 기자l승인2018.08.09 23: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은 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이상기 교수 모습.

손목 골절은 전체 팔 골절 환자 중 1/6, 특히 65세 이상의 노인 환자에서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데 노인 환자의 경우 수술방법에 따라 수술 결과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이상기 교수팀은 손목 골절로 병원을 찾은 65~88세의 골다공증 환자 134명을 대상으로 뼈를 맞춰 금속판으로 고정하는 ‘관혈적 정복술 및 금속 내고정술’과 각도변화가 가능한 손바닥용 금속판을 연골 밑에 고정시키는 ‘가변각 수장측 잠김 금속판을 이용한 이중 연골하 지지고정술’을 각각 시행한 뒤 1년 후의 경과를 비교분석한 결과, 두 수술법이 관절 운동 범위 등에 큰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즉 일반적 수술법인 ‘관혈적 정복술 및 금속 내고정술’은 골밀도가 낮은 노인환자, 특히 골다공증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할 경우 고정한 뼈가 그대로 유지되지 않고 무너져 △뼈가 어긋나서 붙거나(부정유합) △뼈가 붙지 않거나(불유합) △외상 후 관절염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우려가 있었다.
이에 이 교수팀은 골다공증 노인 환자 43명을 대상으로 각도변화가 가능한 손바닥용 금속판에 이중으로 나사를 박아 연골밑 부분에 고정시키는 ‘가변각 수장측 잠김 금속판을 이용한 이중 연골하 지지고정술’을 시행했고 기존의 관혈적 정복술 및 금속 내고정술 환자 91명과 비교하기 위해 수술 직후와 수술 1년 후 방사선촬영 및 임상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가변각 잠김금속판을 이용한 환자의 경우 손바닥 경사각(volar tilt)이 골절 이전과 유의한 차이 없이 유지됐으나, 비교군은 경사각이 감소돼 손목관절의 운동 범위가 좁아졌고 아래팔뼈 중 바깥쪽에 있는 척골의 편차 또한 증가했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안쪽에 있는 요골의 길이가 짧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교수는 “인구의 본격적인 고령화로 노인 질병에 대한 치료가 보다 적극적으로 변하면서  노인 수술 또한 늘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수술방법에 따라 고령의 골다공증 환자도 젊은 골절 환자와 유사한 정도의 결과를 보일 수 있음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노인 요골 원위부 골절환자에서 가변각 수장측 잠김 금속판을 이용한 이중 연골하 지지고정 및 최적의 원위 배측 피질 거리 획득(Double-Tiered Subchondral Support Fixation and Optimal Distal Dorsal Cortical Distance Achievement using a Variable-Angle Volar Locking Plate System for Distal Radius Fractures in the Elderly)”이란 제목으로 저명한 SCI 국제학술지인 ‘Orthopedics & traumatology-surgery & research’ 최근호에 발표됐다.


정광영 기자  yung4131a@daum.net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광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이병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양
Copyright © 2018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