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2 09:09 (목)
태안해경, 해양 선박사고 30% 줄이기 정책 본격 추진
상태바
태안해경, 해양 선박사고 30% 줄이기 정책 본격 추진
  • 장효선 기자
  • 승인 2020.03.19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수난대비 집행계획 수립

태안해양경찰서(서장 하만식)는 수상구조법에 따른 수난대비 기본계획에 따라 지난해 수난구호 실적과 성과 분석을 토대로 ‘2020년 수난대비 집행계획’을 수립해 현장 중심의 맞춤식 해양사고 예방 대응 정책들을 본격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수난대비 기본계획은 수상구조법에 따라 해경청장이 5년마다 수립하며, 이에 따른 지역별 수난대비 집행계획이 매년 수립돼 시행된다.
 
최근 3년간 태안․서산지역 해상 선박사고는 지난 2017년 133건, 2018년 153건, 2019년 166건으로, 매년 10% 가까운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발생한 166건의 선박사고 가운데 레저선박 69건, 어선 64건, 낚싯배 11건 순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사고 유형별로는 기관 및 추진기 손상이 75건, 해상 부유물 감김 50건, 충돌 및 좌초 26건, 침수 10건, 전복 3건, 화재 1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급격한 기상이변 등 해양재난 환경의 돌출과 어선 노후화, 어업종사자 고령화, 개인 레저선박 증가 등의 사회현상, 그리고 사전 안전점검 결략, 운항 부주의 등의 인적 사고요소가 서로 맞물려 이러한 해양 선박사고의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태안해경은 이러한 분석자료를 토대로 수립한 맞춤형 수난대비 집행계획을 통해 관내 해양 선박사고를 30% 가까이 줄이고, 무엇보다 완벽한 구조임무를 완수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구조전문 교육과 불시 실전훈련(FTX)을 통해 현장 중심의 구조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출동과 도착시간 단축을 통한 신속한 대응태세 강화, 민간구조세력 통합과 지원체계 마련을 통한 민간협력 강화, 사고분석 및 지역 해상수난구조 대책 위원회 개최를 통한 시기별 해양 선박사고 대책 수렴 등 다양한 정책들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밖에 사회안전망 강화 일환으로 태안3대대, 태안경찰서, 태안소방서, 태안군, 국립공원 관리공단, 한국해양구조협회, 서부발전본부 등 민․관․군 다자간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초경량 비행장치(드론)의 협력적 활용 운영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증가하는 해양 선박사고를 줄여 안전한 바다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수난대비 집행계획에 따른 추진사항들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