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3 23:21 (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경제인 간담회
상태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경제인 간담회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2.0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안정화 선제적 대응책 공유, 현장 탐방 진행

허태정 시장은 6일 오전 중앙시장을 찾아 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시가 마련한 지역경제 안정화 대책을 함께 공유하고,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인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대전시는 지난 3일부터 시청과 5개 구청에 경제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경제 관련 4개 출연기관*에 상담창구를 설치해 피해기업 전수 조사에 나서는 등 지역경제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 경제통상진흥원, 대전테크노파크, 신용보증재단, 정보문화산업진흥원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직․간접 피해가 우려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300억 원 추가 지원 ▲ 소상공인 지원 자금 만기연장 ▲ 피해기업 한도확대 추가자금 지원(2억 → 3억) ▲ 피해기업 전용 구매조건 생산자금 50억 원 특별배정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아울러, 지방세 신고와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징수 및 체납처분을 유예하는 한편 세무조사도 연기하는 등 실질적인 세제지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간담회 후 중앙시장 현장을 둘러보며 “감염병이 종식될 때까지 지역기업과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덜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기업인과 상인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