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1 17:26 (금)
충남대, 『충남대학교 옛터』 발간
상태바
충남대, 『충남대학교 옛터』 발간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2.0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학교 옛터 건립위원회’ 출판기념회 개최
개교 67주년 맞아 대전근현대사전시관에 ‘충남대학교 옛터’ 건립

충남대학교가 개교 67주년을 맞아 대학의 뿌리를 찾기 위해 건립한 ‘충남대학교 옛터(표지석)’의 건립 과정을 담은 책 『충남대학교 옛터』를 펴냈다.

충남대학교 옛터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 진윤수 교수)는 2월 4일 12시, 유성시내 음식점에서 ‘충남대학교 옛터 책자 발간 기념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고려, 참석 인원을 최소화해 오덕성 총장과 진윤수 위원장, 총동창회 임원진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충남대는 지난해 5월 24일, 개교 67주년을 맞아 지역민들의 ‘일두일미’ 운동을 바탕으로 도립 충남대학교로 개교한 대학의 뿌리를 재확인하고 대학구성원과 지역민들에게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대전근현대사전시관 화단에 충남대학교 옛터(표지석)을 건립했다.

이번에 발간된 『충남대학교 옛터』는 총 135페이지의 분량에 옛터 건립과 관련한 전반적인 내용을 담았다. 특히, 2017년 9월 시작돼 2019년 5월, 충남대학교 옛터(표지석) 건립에 이르기까지의 건립 과정에 관한 전반적인 내용을 담고 있으며, 1, 2회 원로 동문들의 구술 녹취도 기록돼 있다.

오덕성 총장은 “충남대학교 옛터 건립과 발자취를 담은 스토리가 충남대의 정체성을 재확립하는 씨앗이 되어 세계 일류대학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충남대학교 옛터가 충남대 구성원과 지역민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윤수 위원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처럼 개교 67주년을 맞은 충남대가 옛터를 찾아 뿌리를 확인하는 새 역사를 세운 것처럼, 그 과정을 기록하는 것은 미래 100년을 향한 의미있는 역사의 발자취”라며 “충남대학교 옛터가 충남대의 뿌리와 명실상부한 거점국립대학교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