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1 06:53 (금)
가세로 태안군수, 군민과 열린 대화 실시 “경자년 태안 도약의 해로 만들 것”
상태바
가세로 태안군수, 군민과 열린 대화 실시 “경자년 태안 도약의 해로 만들 것”
  • 송대홍 기자
  • 승인 2020.01.22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군민과의 현장대화’ 군민 3,000여명과 만나

 

“모두가 더 잘사는 새태안 건설을 위해 여러분의 의견을 군정에 적극 반영할 것이며, ‘광개토 대사업’ 조기 가시화를 통해 고속도로?철도?다리 건설로, 서울과 수도권을 1시간 내 거리로 만들어 태안 미래 백년의 발전 동력으로 삼겠습니다”

가세로 태안군수가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지난 8일부터 실시한 ‘2020 군민과의 열린 대화’가 군민들의 큰 호응 속에 21일 안면읍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번 현장대화를 통해 가세로 군수가 8개 읍·면과 지역 경로당, 주요 사업장 등 총 48개소를 방문해 군민 3천여 명과 만나고 370여 건의 주민 건의사항을 접수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가 군수가 신년 기자회견 때 밝힌바 있는 ‘열린 마음으로 군민과 소통하는 눈높이 군정 실현’을 적극 실천하고, 군이 추진 중인 각종 사업에 대한 공감대를 얻고자 실시된 것으로, 가 군수는 2주간 각계각층의 군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등 군민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에 임했다.

특히 각 읍·면에서 진행되는 주요사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으며, 농업기술센터의 ‘농업인 실용교육’ 일정과 연계해 효율적인 시간 활용을 도모하는 등 노력을 기울여 군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아울러 지역별 현안에 대한 주민들의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군의 미래 비전과 군정방향을 군민과 함께 나누면서 ‘날자 새태안이여 더 잘사는 내일로’라는 군의 군정목표 실천 의지를 잘 전달했다는 평가다.

군민과의 현장대화에 참여한 김 모(69, 근흥면) 씨는 “공직자들이 지역의 세세한 부분까지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게 느껴지는 시간이었다”며 “주민들이 낸 건의사항이 군정에 꼭 반영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군은 주민 건의사항에 대해 현지 확인 및 계획 수립을 실시해 바로 조치하고 주민의 입장에서 최대한 조치하겠다는 방침이며, 해당 건의자에게 검토결과를 알리고 건의사항이 마무리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가 군수는 “이번 ‘군민과의 열린 대화’는 2020년을 ‘더 큰 도약의 해’로 만들기 위한 군정의 핵심을 알리고, 주민들의 가감 없는 의견을 들을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더 낮은 자세로 군민들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 군민들의 건의사항과 의견을 군정에 적극 반영해 ‘모두가 다 함께 더 잘사는 새태안’, ‘환황해권의 중심, 신해양도시 태안’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