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1 06:53 (금)
단양군, 설 명절에도 관광지 문 활짝 연다!
상태바
단양군, 설 명절에도 관광지 문 활짝 연다!
  • 김선용 기자
  • 승인 2020.01.2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1번지 단양군이 오는 24∼27일 설 명절에도 관광지 문을 활짝 열고 관광객을 맞이한다.

소백산과 월악산 등 국립공원에 더해 단양강의 아름다운 수변 등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단양은 만천하스카이워크와 수양개빛터널 등 다채로운 체험시설이 더해져 황금연휴기간 꼭 가봐야할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는 곳이다.

군은 지난 해 추석 연휴기간에만 16만 명이 찾은 만큼 올해 명절에도 많은 방문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대부분의 관광지를 정상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다누리센터관리사업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선정 ‘2019 한국관광의 별’에 빛나는 만천하스카이워크를 설 연휴기간 정상운영(09시∼17시)하며 설날 당일인 25일에만 오후 1시부터 문을 연다.

단, 연휴가 끝난 28일에는 시설의 안전점검을 위해 휴장한다.

만학천봉 전망대와 짚와이어, 알파인코스터 등은 개장 이후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자랑하는 스릴형 체험시설로 자리 잡고 있으며 오는 2월 경 이용객 20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

올 상반기 중엔 원통형 미끄럼틀인 만천하슬라이더와 모노레일, 휴게소 등 체험·편익시설 준공을 앞두고 있어 그 상승세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다누리아쿠아리움도 25일 오후1시 개장을 제외하고 연휴기간 휴장 없이 운영(09시∼18시)하며 민족대명절인 설을 맞아 관람객과 함께하는 체험행사를 운영한다.

경자(庚子)년을 맞아 ‘흰 쥐를 찾아라!’ SNS 이벤트와 소원메시지 달기, 이색 낚시체험이 준비돼 있으며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아쿠아리스트의 물고기 먹이주기 시연이 25일 오후 3시에 진행된다.

단양강 토종물고기를 비롯해 메콩강 등 세계 희귀물고기 등 230종 2만 3000여 마리의 물고기를 볼 수 있는 각양각색의 신비한 수족관 체험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동심에 빠지게 한다.

단양관광관리공단도 고향 귀성객과 방문객의 즐거운 추억을 위해 온달관광지, 사계절썰매장, 도담삼봉·고수동굴 주차장을 정상 운영(09시∼18시)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며 25일에만 오후 1시부터 문을 연다.

온달관광지와 사계절썰매장은 겨울방학을 맞은 아이들에게 쌓여있는 에너지를 방출 할 수 있는 좋은 체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판 라스베이거스 쇼'를 떠올리게 하는 야경이 아름다운 수양개빛터널은 24∼26일 은 오후 10시까지, 27일은 오후 9시까지 매표가 가능하며 매표시작은 오후 2시부터다.

군 관계자는 “단양은 황토마늘을 주재료로 만든 음식이 즐비한 구경시장과 단양강 수변을 따라 펼쳐진 커피거리 등 가봐야 할 곳이 너무도 많다”며 “설 황금연휴 다채로운 재미를 만끽할 수 있는 관광1번지 단양에 꼭 한번 들러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