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2 09:52 (수)
태안군, 공공형버스 운영으로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
상태바
태안군, 공공형버스 운영으로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
  • 송대홍 기자
  • 승인 2019.12.10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 열악 지역 주민 교통편의 위해 공공형버스 사업 시행

 

태안군이 교통여건이 열악한 농촌 지역 주민들의 교통 편의 증진을 위해 공공형버스 사업을 시행한다.

군은 이달 6일부터 농촌형 교통모델인 ‘공공형버스’ 3대를 도입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공공형버스’는 2019년 농림축산식품부 신규사업으로 진행된 것으로 군은 16인승 소형버스 3대를 구입해, 태안의 최북·최남단에 위치해 교통여건이 열악한 원북·이원면, 고남면에 각각 1대(예비 1대)씩 배치했다.


원북·이원면의 경우, 황촌1리·반계3리·포지3리 지역 중 대형버스가 들어가지 못하는 곳에 공공형버스를 투입하고, 고남면의 경우에는 누동2리·4리 지역에 공공형버스를 운행해 주민들의 교통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공공형버스의 외부에는 태안 8경을 비롯한 아름다운 관광명소가 디자인돼 태안 홍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농촌형 교통모델인 ‘공공형버스’ 도입으로 교통여건이 열악해 큰 불편을 겪었던 농촌지역 주민들의 편의를 증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발굴·시행해 교통복지행정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