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청 테니스팀, 내가 제일 잘 나가!

간판 권순우 상승세 이어 전국체전 단체전 2연패 김남걸 기자l승인2019.10.14 10: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가대표급 선수들로 구성된 당진시청 테니스팀(감독 최근철, 선수 임용규, 유다니엘, 이태우, 권순우)이 올해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당진시에 따르면 지난 9일 서울올림픽공원 테니스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테니스 남자일반부 단체전 경기에서 충남도 대표로 출전한 당진시청이 대구시청을 꺾고 우승을 차지하며 전국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지난 7일 시작된 8강 첫 경기에서 경북선발을 2:0으로 가볍게 꺾고 4강에 진출한 당진시청은 강호 세종시도 2:0으로 물리친데 이어 결승에서도 대구대표 대구시청을 2:0으로 꺾었다.
2단식 1복식 순으로 치러진 전국체전에서 당진시청은 8강부터 결승까지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모든 경기를 단식에서 끝내는 무결점 실력을 선보였다.
전국대회 2연패 달성에는 최근철 감독의 지도력과 국가대표급 실력을 지닌 임용규, 권순우를 중심으로 구성된 선수들의 투혼이 더해진 덕분이다.
소속 선수들 중 권순우는 지난해 당진시청 입단 이후 안정적인 환경에서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면서 기량이 만개하는 중이다.
세계랭킹 88위로 한국 톱랭커인 권순우는 지난 8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 오픈에서 허벅지 부상으로 1라운에서 기권패 했지만 올해 3월 열린 요코하마 케이오 챌린지 우승을 시작으로 5월 열린 서울오픈 챌린저에서도 정상에 오른데 이어 4대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도 생애 첫 본선 무대를 밟았다.
이후 애틀란타 오픈과 맥시코 오픈 등 계속 이어진 ATP 대회에서 모두 본선에 오른 권순우는 US 오픈을 앞두고 치러진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인 로저스컵에서도 개인 역대 처음으로 본선 무대를 밟으며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는 중이다.
최근철 감독은 “주위에서 멤버가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 부담감이 있었고, 워낙 변수가 많아 준비할 때부터 긴장감을 가졌다”며 “모든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당진시에서도 아낌없이 지원해준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체전까지 올 시즌 대회를 성공적으로 이어가고 있는 당진시청 테니스팀 선수들은 이달 25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국선수권대회에 참가해 유종의 미를 거둔다는 계획이다.
 


김남걸 기자  669145@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김동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철
Copyright © 2019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