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국회 토론회 개최

신규 방사광가속기 구축 정책방향 설정, 마중물 정책토론의 장(場)으로 신동명 기자l승인2019.10.11 13: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청북도(지사 이시종)는 10월 10일(수) 15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장,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청주시장,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 회장을 비롯한 가속기 전문가, 대학, 연구소, 기업 및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타당성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개발과 고도화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는 방사광가속기의 신규 구축에 대한 타당성과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토론회의 주제 발표를 맡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이주한 박사는“가속기는 최첨단 연구의 기반이 되는 범국가적 공동연구시설로 기초과학 연구 수행에 직접적으로 기여하고 있다.”며 “국내에는 2기의 방사광가속기가 포항에 구축,운영 중이나 이용자 포화로 산업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신규가속기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원자력연구원 김유종 박사는 방사광가속기의 기술적, 과학적 성과와 새로운 방사광가속기에 적용해야 하는 기술적인 부분에 대해 의견을 피력했다.
패널토론에서는 박홍섭 경희대학과 물리학과 교수가 좌장으로 황찬용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 부회장, 안주영 충북연구원 과학기술실장, 오세홍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선임연구위원, 기업인, 언론인이 참여했다. 황찬용 부회장은 방사광가속기의 이용실태와 국가대형연구장비의 효율적인 운영·관리방안을 중심으로, 기업인들은 산업 중심의 활용성과와 산업적 지원 측면을 중심으로 토론을 펼쳤다.
최근 일본의 경제외교정책을 계기로 소재부품장비의 대일의존도를 낮추고 기술자립화의 필요성을 광범위하게 공감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 차원에서 기초연구 생태계 조성을 위한 범용대형국가장비 추가 구축을 심도 있게 검토 중에 있다.
국가정책에 발맞춰 충북도는 제조혁신과 기술강국을 위한 첨병으로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신규 구축울 도정 주요현안으로 선정하고 일본 무역규제에 따른 현위기를 극복코자 매진하고 있다.
이시종 도지사는 “충청북도는 일찌감치 차세대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을 기초연구 생태계 지원의 핵심과제로 삼고 이를 유치하고자 지난 11여 년간 부단히 노력해 왔다.”라며, “방사광가속기연구센터를 기반으로 평택~이천~천안~오창~오송~대전까지 아우르는 신(新)산업 혁신벨트 구축을 통해 충북이 제조혁신과 기술 강국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중심적인 역할을 하겠다.”라고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충북도는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 추진계획을 올해 3월에 수립하고 5월에는 산·학·연 방사광가속기 전문가 32명으로 가속기자문단을 구성하였으며 7월에는 정부출연연과 함께 타당성용역을 추진하는 등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을 주목, 착실하게 준비해 왔다.


신동명 기자  669145@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김동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철
Copyright © 2019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