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4 19:08 (토)
제5회 황산벌청년문학상, 염기원 씨 수상
상태바
제5회 황산벌청년문학상, 염기원 씨 수상
  • 김종완 기자
  • 승인 2019.08.1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세기의 변화된 한국 현실을 정면으로 응시하는 강렬하고 도발적인 작품
▲ 제5회 황산벌청년문학상 수상식 모습.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주최하고 ㈜은행나무출판사와 ㈜경향신문사가 공동주관하는 제5회 황산벌청년문학상 시상식이 12일 논산문화원 다목적홀에서 개최됐다.
황산벌청년문학상 5번째 수상자로 이름을 올리게 된 이는 ‘구디 얀다르크’를 쓴 염기원 씨로, 5천만 원의 상금을 받게됐다. 
황산벌청년문학상은 한국문단을 이끌 새로운 작품과 작가를 발굴하고, 재능있는 작가들의 지속적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5회 황산벌청년문학상에는 모두 103편의 작품이 응모했으며, 본심에 오른 3편을 두고 김인숙(소설가), 박범신(작가), 이기호(작가), 류보선(문학평론가) 등 4명의 심사위원들이 오랜 기간 논의한 끝에 염기원 씨의 '구디 얀다르크'를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구디 얀다르크'는 구로 디지털단지를 배경으로 한국 IT 산업의 흥망성쇠와 불안정한 IT 노동자들의 현실을 생생하게 담아낸 작품이다.
김인숙 심사위원장은 "포스트 자본주의 시대에서 ‘정보기술’과 ‘정보재’를 매개로 이뤄지는 비물질 노동에 요구되는 윤리성과 정치성을 집요하게 탐색하는 점이 인상 깊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논산은 훌륭한 작가를 배출해내고, 세계문화유산을 품은 인문학의 고장”이라며, “앞으로 황산벌청년문학상이 점차 발전해 대한민국에 문학을 사랑하는 모든 문학인들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4년 시작된 황산벌청년문학상은 제 1회 이동효 씨 《노래는 누가 듣는가》를 시작으로 조남주 씨 《고마네치를 위하여》, 박 영씨 《위안의 서》, 강태식 《리의 별》 이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