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6 18:41 (월)
대전시, 아파트값 솟구쳐도 수수방관
상태바
대전시, 아파트값 솟구쳐도 수수방관
  • 중앙매일
  • 승인 2019.07.09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역 공동주택 아파트 분양, 매매가 가격이 치솟고 있지만 대전시는 별 다른 대책을 강구하지 않은 채 모르쇠로 일관하며 수수방관 있어 대전지역 주택실수요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대전과 함께 크게 상승한 광주시는 분양가를 잡기 위해 정부에 분양가상한제 개선을 건의하는 등 대전과는 판이하게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대전지역 공동주택 분양가는 최근 1년 사이 크게 치솟아았으며, 부동산 114가 조사한 지난해 하반기 대전 공동주택 평균 분양가(3.3재곱미터)는 1034만원에서 올 상반기 1376만원으로 342만원(33.0%)이 상승했다.
같은기간 41.4%가 상승한 광주에 이어 대전은 전국에서 2번째로 높았고, 전국 평균 분양가 상승률은 6.59%에 불과했다.
한 공동주택의 분양가가 높게 책정되면 앞으로 분양하게 될 공동주택 분양가에도 영양을 까친다.
지역 부동산업계에서는 올 하반기, 내년 상반기 중 분양을 앞두고 있는 대전지역 일부 재개발사업 주택물량의 분양가가 이미 1400만~1500만원대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분양가는 주변 시세에도 작용하게 되 지역 전체 공동즈택 분양, 매매가격 상승을 부추기게 된다.
피해는 주택실수요자들의 부담으로 고스란이 돌아간다.
대전과 비숫하게 분양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광주시는 최근 분양가 상승에 제동을 걸고 나셨다.
국토교통부에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을 시.도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서
지정할 수 있도록 하고 적용지역 기준 또한 단기간 분양가 상승한 지역도 적용받도록 가준을 완화해달라고 관련 규정 개선을 요구했다. 지난 1일부터는 자구책으로 욎투자세력을 견재하고자 주택우선공급대상 거주기간을 3개월에서 1년으로 늘리기도 했다.
대전시는 치솟는 공동주택 분양가를 잡으려면 소극적인 태도에 머무르고 있지 말고, 입주자 몾집공고 승인 과정에서 사업자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서 분양가 산출근거를 요구해 이를 분양가 주정에 활용할 수 있어야 하며, 천정부지로 치솟는 아파트분양가를 잡아 시민들의  내집 마련의 꿈을 실현할 수 있는 시정을 펼쳐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