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읍-서귀포시 동홍동, 자매결연 12주년 조형물 설치

임관빈 기자l승인2019.06.14 11: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자매결연 12주년 조형물 설치 기념촬영 모습.

금산읍 주민자치위원회와 서귀포시 동홍동주민자치위원회의 화합과 우애를 다지는 조형물이 세워졌다,
자매결연 12주년을 맞아 금산읍 광장에 설치한 것으로 인삼과 돌하르방을 주제로 각 지역의 상징성을 담았다.
하트 구조물 아래에 인삼과 돌하르방의 캐릭터가 손을 맞잡아 두 도시 간 우호와 화합을 형상화했다.
금산읍에 근무하는 박효진 주무관이 직접 디자인했으며, 밤에는 하트 라인에 조명이 들어와 어두울 때도 이 조형물을 볼 수 있다.
금산읍사무소를 방문하는 내방객들에게 볼거리는 물론 포토존 역할이 기대된다.
금산읍과 동홍동은 지역 농산물 교류를 시작으로 2007년 8월 23일 자매 결연을 맺었다.
축제, 문화행사, 특산물 상호 판매 등 문화예술, 경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 10일 열린 제막식에는 오창섭 서귀포시 동홍동장, 강경진 동홍동 주민자치위원장을 비롯한 제주도 관계자 총 7명과 문정우 금산군수, 김종학 금산군의회 의장, 박영하 금산읍장, 금산읍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한정만), 역대 금산읍 주민자치위원장들이 참석했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이 조형물은 금산읍과 동홍동이 깊은 신뢰와 우애를 다져온 12년 교류의 상징”이라며 “앞으로도 두 지역의 공동발전을 도모하고 내실 있는 관계로 이어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오창섭 서귀포시 동홍동장은  “제주도는 여러 도시들과 자매결연을 한 곳이 많지만 금산읍처럼 정기적으로 오가며 상호 신뢰를 쌓는 곳은 없다”며 “지역 간 상생발전을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 조형물은 오는 9월, 서귀포시 동홍동 행정복지센터에도 똑같이 세워질 예정이다.


임관빈 기자  669145@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관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김동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철
Copyright © 2019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