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16:52 (수)
대전 중구의회, A형 간염 확산 관련 중구보건소 현장방문
상태바
대전 중구의회, A형 간염 확산 관련 중구보건소 현장방문
  • 김동완 기자
  • 승인 2019.05.1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형 간염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
▲ A형 간염 확산 관련 중구보건소 현장방문 모습.

대전 중구의회(의장 서명석) 의원들이 15일 중구 보건소를 방문하여 A형 간염 확산 방지 체계를 점검했다.
이 날 현장방문은 A형 간염 환자가 전년도 동기간 대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어, 중구 보건소와 공동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감염병의 대규모 유행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마련됐다.
중구 보건소 관계자에 따르면 대전은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이 50.4%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대전 발병인원인 754명 중 157명이 중구로 대전내 발생률이 서구 다음으로 높은 추이이다.
김연수 부의장은“A형 간염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는 중구 보건소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더 이상의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당부했다.
한편, A형 간염은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를 철저히 하고 음식은 꼭 익혀먹으면 예방할 수 있으며, 12~23개월인 소아의 경우 A형 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없는 고위험군으로 에방접종을 철저히 해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