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먹고 토한 아이, 바로 다시 먹어야 할까?

아이 약 복용에 대한 오해와 진실 정광영 기자l승인2019.05.07 09:18l수정2019.05.07 09: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양은애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아이가 아픈 것도 힘들지만 약을 먹이는 과정도 쉽지만은 않다. 약을 피하는 아이를 어르고 달래는 것을 일쑤. 때론 으름장을 놓기도 하고, 억지로 먹이는 상황도 생기는데 방법이 맞는지 고민될 때가 있다. 양은애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의 도움말로 아이 약 복용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물약 먹일 때 피해야 할 자세가 있다?

아이이게 물약을 먹일 때 코를 잡거나 바닥에 눕히는 자세, 또 상체를 뒤로 젖혀 강제로 먹이는 자세는 흡인(chocking) 위험이 높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코를 잡은 상태에서 약을 주면 숨쉬기가 어려워져 약을 먹는 동시에 기도가 열릴 수 있다. 따라서 상체를 세우거나 목을 젖히지 않은 상태에서 상체를 뒤로 약간 기대게 한 다음 약을 조금씩 나누어 주도록 한다. 다음 약을 주기 전에 입을 다물게 하고 아이가 약을 삼키게 해야 한다. 자꾸 뱉는다고 인두 뒤쪽으로 약을 무리하게 밀어 넣어도 흡인의 위험이 높아지니 주의해야 한다.

약을 먹고 토했다면 또 먹여야 한다?

약을 먹고 토하는 경우 다시 약을 먹여도 토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원인을 살펴봐야 한다. 영유아에서는 역류성 구토가 잦으므로 분유수유 후 30분 이내로 약을 억지로 먹일 경우 토할 경우가 많다. 해당 경우라면 분유수유 직전이나 분유수유와 동시에 약 섭취를 하는 것이 좋다. 구토 증세가 동반돼 있는 장염시 약을 먹고 토했다면 다시 먹이는 대신 다음 약 시간에 맞춰 복용토록 한다. 또한 아이들은 개인마다 특정 약에 대한 향이나 맛, 부작용 때문에 반복적으로 토할 수 있어 해당 약이 포함된 약이라면 다시 먹이지 말고 의사와 상의해 처방을 바꾸는 것이 좋다. 일부 약들(기관지 확장제, 1세대 항히스타민제재 등)은 과량 섭취시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처방받을 때 의사와 상의하고 항생제, 심장약 등 아이 치료에 꼭 필요한 약이 아니라면 다음 약 시간에 맞춰 주도록 한다. 

가루약 주스에 타서 먹여도 된다? 
가루약은 목에 걸리지 않게 물이나 섞여 먹는 액체에 가능한 잘 녹여준다. 음식에 영향을 많이 받는 약들이 간혹 있으나 주로 소아들이 먹는 약들은 음식 동시 섭취에 따른 약 효과나 약동성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따라서 가루약은 아이가 좋아하는 주스나 음식에 약을 섞여서 먹여도 된다. 다만 경우에 따라 한번 먹는 분유양인 140~200cc 정도에 가루약을 다 섞여 먹이거나 과량의 주스나 음식에 소량의 가루약을 섞여 먹는 경우 음식에 대한 거부감이 커질 수 있다. 또 해당 음식을 다 먹지 못할 경우 약 또한 정량 섭취를 하지 못할 수 있으므로 적당량 섞여 먹이는 것이 좋다. 심한 쓴맛으로 인해 아이가 거부하는 특정 약을 기억해 두었다가 가능한 아이에게 먹이기 좋은 약의 조합으로 처방받는 것도 방법이다. 

가루약과 알약은 효과가 똑같다?

알약 중에는 가루로 갈았을 때 약 효과가 많이 떨어지는 약들이 있다. 따라서 집에서 임의로 알약을 가루로 만들지 말고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 후 알약을 가루로 갈아서 처방받아야 한다. 간혹 큰 아이에게서 항생제 종류의 큰 알약을 무리하게 먹다가 기도로 흡인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알약을 먹기 어려운 아이라면 알약을 피해야 한다. 비슷한 제재의 시럽약이 있다면 시럽약을, 캡슐약의 경우에는 캡슐 내의 가루를 시럽제재나 다른 음식에 섞여 먹일 수 있다. 
 
타미플루는 독감 증상이 없어지면 끊어도 된다?

증상이 좋아지더라도 체내에 감염된 인플루엔자 증식을 충분히 억제하기 위해서는 5일간 약을 먹어야 된다. 또한 바이러스는 변이를 잘 일으키기 때문에 증식이 억제되는 듯 하다가 약을 중단함으로써 체내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다시 증식하기 시작하면 내성균의 출현 가능성도 있어 타미플루를 복용하기 시작했다면 지침대로 5일간 약을 잘 복용해야 한다.

해열제 유효기한보다 보관 온도가 중요하다?

처방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기밀용기에 포장된 해열제의 유통기한은 보통 1~2년으로 개봉하지 않았다면 유효기한까지 사용 가능하다. 개봉했다면 되도록 15~25도에 보관하며 여름인 경우 해당 온도보관이 어렵다면 7일 내로 상온 보관하고 폐기하거나 특별히 상온이 고온인 경우 냉장고에 보관해도 된다. 해열제의 경우 온도가 낮으면 용해도가 떨어져 침전물이 생기고 해열제 사용 전에 흔들어도 해열 성분들이 균일하게 녹지 않을 수 있어 원하는 용량을 정확하게 섭취하지 못할 수 있다. 따라서 서늘한 곳(15~25도)에서 상온보관 하는 것이 가장 좋다. 병원에서 처방받아 시럽병으로 투약받은 해열제는 약 1~2주간 이내로 사용하고 기밀용기로 구입해 개봉한 해열제는 약 4주간 이내로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
양은애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아이에게 처음 약을 먹일 때 약에 대한 거부감을 가능한 많이 줄여주고 자연스럽게 먹이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이의 기분이나 선호도를 맞춰가면서 약을 잘 먹일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잘 먹고 나면 좋아하는 간식이나 캐릭터 스티커 등을 준비해 칭찬과 보상을 해 줌으로써 약을 먹는 것에 대해 나쁘지 않는 경험으로 인식시켜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정광영 기자  yung4131a@daum.net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광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김동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철
Copyright © 2019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