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중원문화재단, 신임 이사 '깜깜이' 추인 추진에 기존 이사들 반발!

조재광 기자l승인2019.01.11 15: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 말 공모를 통해 이사와 감사를 새로 선출한 충주중원문화재단(재단)이 신임 이사를 ‘깜깜이’로 추인 추진해 기존 이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신임 이사의 추인을 이사회도 열지 않고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무조건 동의서만을 요구하는 '깜깜이'로 추진 한 것이다.
10일 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지난해 말 공모를 통해 10명의 이사와 1명의 감사를 새로 선출했다. 선출된 이사들은 의결기구인 이사회의 승인을 통해 정식으로 임명되고 이들의 임기는 이번 달 1일부터 2년 간이다.
재단은 지난 8일 이사회를 따로 열지 않은 상황에서 기존 이사들에게 "이사 등기는 1월 11일 까지 접수를 완료를 해야 이사등기 해태(당사자가 정해진 시기에 소송행위를 하지 않는 일)로 인한 벌금을 물지 않는다"면서 "법규정에 의해서 기존 임원들께서 신임 임원분들 선임을 허락해 주셔야 하기 때문에 공증에 필요한 위임장 인감도장 날인과 인감증명서 한통이 필요하다"고 카톡 메시지를 통해 동의서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한 이사는 "막무가내식으로 시간이 촉박하니 무조건 도장을 찍으라고 협박 아닌 협박을 하고 있다"면서 "이사회를 열지도 않고 신임 이사들이 누구인지도 모르는데 이렇게 도장을 찍으라는 것은 이사회와 이사들 무시하는 처사"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재단은 절차상 하자가 없고 이사 추인이 긴급한 상황이라 서류 의결을 추진했다는 입장이다.
재단 관계자는 "기존 이사들에게 충분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면서 "재단 사무처장과 이사장(조길형 충주시장)의 결정으로 이사회를 열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재단은 출범이래 파행적인 운영과 사무처장의 전횡 등으로 끊임없이 비판을 받아왔다. 충주시의회에서도 재단 운영에 대한 문제점을 집중 제기하면서 내년 당초 예산 중 인건비 및 운영비 3억 원과 신규 사업비 4억 원 등 재단관련 예산 14억6449만원 가운데 절반 정도인 7억 원을 삭감했다.


조재광 기자  cjk9230@nate.com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김동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철
Copyright © 2019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