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인슈판넬, 숨은 선행으로 지역사회 공헌

-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사회 환원을 실천하는 체육인 김봉국회장... 김정연 기자l승인2018.11.19 10:52l수정2018.11.19 11: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스카이인슈판넬 김봉국회장

충남 논산시에서 주)스카이인슈판넬을 운영하는 김봉국 회장의 숨은 선행이 SNS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논산시 연무읍 동산산업단지에서 건축용 조립식판넬 및 방화문. 방충망 생산공장을 운영하는 김봉국 회장은 그동안 축구선수를 꿈꾸는 아이들중 어려운 환경으로 운동을 이어나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아이들에게 회비 및 전지 훈련비등을 지원해 왔다.

김회장은 지역을 가리지 않고 진정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어려운 환경의 선수들이 그 꿈을 이룰수 있도록 지원해, 대전의 강정훈 FC클럽은 김회장의 지원에 감사하는 뜻으로 스카이인슈 판넬의 모회사인 태양인슈 판넬의 명칭을 클럽 명칭으로 사용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계룡시에 거주하는 김회장은 지난해 열린 충남도민체전에도 많은 후원을 하는 등 체육인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 아낌없는 후원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아 계룡시장으로 부터 감사패를 수여 받기도 했다.

특히, 김회장은 체육인의 후원뿐만 아니라 사랑의 집짓기운동에 참여하는 의미로, 선뜻 건축자재를 내어주기도 하였으며 본인의 이름을 내세우지 않고 단체등에 기부 후 단체 명의로 장학금을 나누어 주는 등 숨은 선행을 이어오고 있어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으나 후원에 감사하는 글들이 SNS등에 전파되며 알려지게 됐다.

김회장이 운영하는 주)스카이인슈판넬과, 주)태양인슈는 고객 최우선주의를 약속하는 성실한 기업으로 직원들의 근무환경개선을 위해 1만여평의 부지에 최신형 자동화 공장을 설립하고, 직원 복리 후생과 체력단련을 위해 공장내 풋살장을 건립해 운영하며 직원들과 축구를 즐기는 축구인 이기도 하다.

대전광역시 축구협회수석부회장이기도한 김봉국 스카이인슈판넬 회장은 “가정이 편해야 모든 것이 편해지고 회사도 발전한다는 일념으로 직원 복지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며 “급여의 일정부분을 적금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급여를 인상 한다”고 말했다.


김정연 기자  adam31@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이병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양
Copyright © 2018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