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大田市黨), 잇단 악재에 ‘곤혹(困惑)’

이 량 기자l승인2018.10.05 10: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잇단 악재(惡材)로 인해 곤혹스런 처지에 몰리고 있다. 3일 민주당 대전시당에 따르면 김윤한 중앙당(中央黨) 평가감사국장이 10월 4일 대전을 찾아 김소연(서구6) 대전시의원이 폭로한 지방선거 불법(不法)선거자금(選擧資金) 요구(要求) 건을 조사한다. 
조사는 김 의원에 의해 사실상 특정(特定)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과 변재형 전 박범계 국회의원 비서관(書官) 등을 상대로 대면(對面)조사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조사는 이해찬 대표가 지난 1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의원의 폭로 보도(報道)를 언급하면서 윤리심판원에 즉각적인 직권(職權)조사를 명령하고,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연루자(連累者)들을 엄중 징계(懲戒)할 것을 강하게 주문한데 따른 것이다.
우리나라의 공직사회(公職社會)가 매우 경직되어 있고, 또한 폐쇄주의, 할거주의, 무사안일(無事安逸)주의 등에 빠질 위험이 크다. 더구나 이 같은 징후(徵候)들이 공무원(公務員)사회의 구조적인 모순(矛盾)과 병폐(病廢)에 그 근원을 두고 있어 그 심각성(深刻性)이 더욱 가속화(加速化)될 우려가 있다.
그러므로 정부 관료제(官僚制)에 대한 지속적(持續的)이고도 과감한 개혁(改革)이 없이는 민주화(民主化), 국제화(國際化), 지방화(地方化)로 요약될 수 있는 21세기에 정부 관료제가 그 자신 및 그를 둘러싼 외부(外部)환경의 급격(急擊)한 변화에 효율적(效率的)으로 대응하기에는 매우 부적절한 조직(組織)이 될 수 있다. (전수일, 공무원(公務員)관리론)
민주당(民主黨) 소속 한 지방의원은 "지방정권을 장악(掌握)하고 새 시당(市黨)위원장(委員長) 체제에 돌입(突入)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이 이렇게 어수선한 적이 있었나 싶다"면서 "지금의 위기(危機)가 어떻게 결론(結論)이 나는 것이 정답(正答)인지도 알 수가 없다. 당(黨)을 쇄신(刷新)하기 위한 어떤 움직임이 있어야 하겠지만 막연(漠然)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량 기자  669145@hanmail.net
<저작권자 © 중앙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중앙매일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전 동구 동대전로309(가양동) 진암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224-2900  |  팩스 : 042-224-2905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9  |  발행인 : 이병관  |  편집인 : 이병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양
Copyright © 2018 중앙매일. All rights reserved.